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

긴 여행의 시작

긴 여행의 시작

지금 생각해도 가슴떨려
수줍게 넌 내게 고백했지
내리는 벚꽃 지나 겨울이 올 때까지
언제나 너와 같이 있고 싶어

아마 비 오던 여름 날 밤이었을꺼야
추워 입술이 파랗게 질린 나
그리고 그대

내 손을 잡으며 입술을 맞추고
떨리던 나를 꼭 안아주던 그대
이제와 솔직히 입맞춤 보다 더
떨리던 나를 꼭 안아주던
그대의 품이 더 좋았어

내가 어떻게 해야 그댈 잊을 수 있을까
우리 헤어지게 된 날 부터
내가 여기 살았었고
그대가 내게 살았었던 날들

나 솔직히 무섭다
그대 없는 생활 어떻게 버틸지
함께한 시간이 많아서였을까
생각할 수록 자꾸만 미안했던 일이 떠올라

나 솔직히 무섭다
어제처럼 그대 있을 것만 같은데
하루에도 몇 번 그대 닮은 뒷모습에
가슴 주저앉는 이런 나를 어떡해야하니

그댄 다 잊었겠지
내 귓가를 속삭이면서 사랑한다던 고백
그댄 알고 있을까
내가 얼마나 사랑했는지
또 얼마나 그리워해야 그댈 잊을 수 있을지

나 그대가 아프다
언제나 말 없이 환히 웃던 모습
못난 내 성격에 너무도 착했던
그댈 만난 건 정말이지 행운이었다 생각해

나 그대가 아프다
여리고 순해서 눈물도 많았었지
이렇게 힘든데 이별을 말한 내가 이 정돈데
그댄 지금 얼마나 아플지

나 그대가 아프다
나 그 사람이 미안해
나..
나..
그 사람이 아프다.

– 에피톤 프로젝트(Epitone Project), “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,” 긴 여행의 시작

 

3,349 total views, 2 views today

3 comments

  1. divorce par consentement mutuel

   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 | ENA

  2. divorce 댓글:

    divorce

   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 | ENA

답글 남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