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AM

HAM

HAM

 

네가 떠나는 날 난 생각했지

비바람이 몰아쳐 비행기가 못 뜨기를

그건 슬픈 기대였어

미래의 꿈을 따라 넌 떠나버렸으니

지금 내게 남은 건 불확실한 미래와

널 향한 그리움 뿐

내 안에 있는 그대 내 곁엔 없어

늘 내게 꿈과 사랑함을 준 그대

하늘 위 저 바다로 구름배 타고

내 시린 빈손 따뜻하게 잡던 그대

우리 만남에서 헤어짐은 그리 멀지 않더니

헤어짐 후 만남까진 왜 이다지 먼건지

하늘은 알고 있겠지 이 땅 위의 슬픔을

또 지금의 우리에게 다가오는 내일을

언젠가 내 품에 안길 그 날을 난 매일 꿈꾸며

잠시라도 그댈 잊고 지내지 않아요

그대를 부름과 기다림 내 생활의 일부가 되어

보이지 않는 사랑의 끈을 난 오늘도 그대에게로

너는 내게 늘 기다려진 사람으로 남는데

나는 네게 잊혀진 얼굴이 되어 있는건 아닐까

너를 그리는 나의 마음도

붉은 노을이 되어 묻혀가고

너를 찾는 나의 그리움은

하늘을 가득 채우고

또 채우고 있네

김승기, “HAM”

 

3,318 total views, 1 views today

답글 남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