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affeine

20130317-101848.jpg

오랜 기다림
알게 모르게 스며든

깊은 향 후에 너무 쓴, 오래동안 가시질 않을

모든게 제 자리로 돌아올거라 믿고 있는 그에게
아무 말 할 수 없었다.

 

1,798 total views, 1 views today

One comment

  1. … [Trackback]

    […] Read More: cryptoschool.net/_wp/?p=71 […]

답글 남기기